화장품

코로나 이전보다 피부관리 필요성 증가 ...모공〉잡티〉탄력〉피부톤 순

피부고민 해결 방법으로 피부과, 피부관리실, 이너뷰티 섭취 등 소폭 증가

방역조치 완화에 따라 거리두기 해제로 마스크를 벗는 일이 잦아졌지만 피부 고민이 더 늘었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의 19~59세 여성 1천명 대상 피부관리 및 홈뷰티 관련 인식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동의율이 57.5%(’19)→61.0%(’22)로 자신의 피부상태에 만족하지 못하는 여성이 늘어났다. 

자신의 피부 상태 만족도도 41.4%(‘19)→37.8%(’22)였다. 연령이 높을수록 피부 불만이 더 많다고 응답했다. (20대 54.8%, 30대 61.2%, 40대 64.8%, 50대 63.2%) 

현재 피부 불만 원인으로 △기미·잡티 등의 색소 침착(62.4%(‘19) → 68.9%(’22), 중복응답) △넓은 모공(56.3%(‘19) → 60.5%(’22)) △탄력 저하(51.1%(‘19) → 52.6%(’22)) △수분 부족(50.1%(‘19) → 52.5%(’22))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주로 고연령층일수록 피부 잡티(20대 48.9%, 30대 69.9%, 40대 77.2%, 50대 76.6%)나 탄력 저하(20대 24.1%, 30대 45.8%, 40대 65.4%, 50대 70.9%) 등에 고민이 더 많았다.

피부상태에 불만을 느끼면서 피부관리 필요성을 느끼는 동의율도 96.4%(’19)→98.1%(’22)로 증가했다. △꾸준하고 지속적 관리해야 한다 70.6%(‘19)→73.7%(’22) △여성 외모에서 가장 중요한 건 피부 56.9%(‘19)→60.4%(’22) △어릴 때부터 피부관리 52.6%(‘19)→55.6%(’22) 등도 코로나 이전보다 늘어난 응답을 보였다. 피부 관련 정보를 적극적으로 찾아본다는 질문에는 20대가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20대 41.6%, 30대 24.8%, 40대 23.6%, 50대 25.2%) 

피부 유형별로는 ①모공 수축/축소(55.8%(‘19) → 61.0%(’22)) ②잡티 제거/완화(51.1%(‘19) →56.4%(’22)) ③피부 탄력 강화(52.2%(‘19) → 56.0%(’22)) ④피부톤 개선(51.3%(‘19) → 53.0%(’22)) 등에서 관리 필요성을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고민 해결 방법으로는 △피부과(55.6%(‘19) → 64.6%(’22) △피부 관리실(54.3%(‘19) → 55.9%(’22) △마스크팩을 꾸준히 사용 50.8%(‘19) → 50.2%(’22) △피부 관리기 구입 의향 45.5%(‘19) → 46.4%(’22) △이너뷰티 제품 섭취 26.0%(‘19)→ 36.2%(’22) 등 전문가 도움 및 다각적인 피부개선 의지를 확인해볼 수 있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관계자는 “피부 고민을 개선하고자 하는 사람이 이전 동일 조사보다 더욱 증가했는데, 코로나19 등 다양한 이유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높아진 관심이 미용으로까지 연결되고 있음을 유추해볼 수 있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한편 고연령층과 민감성 피부를 가진 응답자는 피부과나 피부관리실 방문 보다 홈뷰티 장점으로 피부관리기 관심이 85.4%(‘19)→83.2%(’22)로 매우 높게 나왔다. 그러면서 안정성 우려(58.4%), 드라마틱한 효과 어려움(57.8%), 과대광고(57.8%) 등의 우려 섞인 반응이 나왔다. 실제 사용 후 개선효과가 없다거나 부작용 경험 등도 소폭 증가했다. 그럼에도 피부관리기가 도움이 될 것 같다(89.3%)는 점과 혼자서 쉽게 사용(87.5%) 등에서 향후 다양한 피부미용기기가 등장(95.4%)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보면 코로나 시기 방역 스트레스가 어떤 식으로든 피부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인식을 소비자들이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