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렌 정의 마케팅 스토리

뉴욕, 뉴요커를 사랑하게 만든 브랜딩 전략

[알렌 정의 마케팅 스토리] 7) 사소한 변화(Minor Changes)로 이끄는 브랜딩 효과


전 세계인이 꼭 가보고 싶고, 동경하는 도시라고 하면 뉴욕이 아닐까요? 뉴욕을 한 번도 안 가본 사람들도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또 여행기, 소설 등으로 접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유의 여신상과 타임스퀘어 광고판은 TV에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뉴욕의 명물이지요. 마천루(skyscraper)가 즐비하고 빼곡한 거리에는 노란 택시를 잡는 뉴요커, 도로를 메운 차량 홍수 등이 상상될 겁니다.


뉴욕을 자주 방문하곤 합니다. 미국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상업·금융·미디어·예술·패션·연구·교육·엔터테인먼트 등 모든 분야에 영향을 끼치는 도시인만큼 세계 최고 문화 수도의 매력을 흠뻑 느끼고 돌아오곤 합니다. 그리고 꼭 구매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I♡NY’라는 슬로건이 새겨진 기념품입니다.


사실 도시의 정체성은 시각적인 요소가 상당 부분을 차지합니다. 단순하지만 한 줄의 문장과 빨간색 하트 문양뿐인 엠블럼이 새겨진 이 슬로건은 뉴욕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도시로 인식시키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I Love New York


다만 아무리 좋은 문구라도 비주얼화가 미흡하다면, 눈에 띄지 않고 그냥 지나치는 그저 그런 문장으로 기억이 된다는 것이죠. 하지만 Love 단어를 빨간색 하트로 대체하고 New York은 앞글자만 따서 NY라고 간단히 표기하여 I♡NY로 비주얼화 시켜 재탄생 했습니다.


심플한 슬로건은 뉴욕의 이미지를 한순간에 바꾸어 버리고 많은 사람이 찾는 대도시로 성장하게 된 원동력이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작은 슬로건 하나가 도시 이미지를 바꿔버리고 그냥 평범하고 단순하기만 한 로고라도 그 안에 숨겨져 있는 스토리를 쉽게 전달하고 명확한 메시지를 알릴 수 있다면 그 효과는 생각보다 엄청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뉴욕은 1970년대만 하더라도 높은 범죄율로 인해 부정적 이미지로 악명을 떨쳤었습니다. 이를 개선해보고자 뉴욕시청은 ‘I♡NY’ 슬로건이 박힌 티셔츠를 중심으로 도시 브랜딩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로고가 뉴욕의 상징으로 인식되면서, 뉴요커의 라이프 스타일이 주목받았고 긍정적 이미지로 전 세계 관광객이 몰리면서 도시 이미지 자체를 바꿔버리는 데 성공했습니다.


브랜딩이란 바로 이런 것입니다. 많은 사람이 브랜딩을 어렵게 생각하고 큰 변화를 주기 위해선 많은 비용이 든다고 생각합니다. 적지 않은 비용을 들여서 브랜딩을 진행하지만 효과가 미흡하면, 쉽게 실망하고 포기합니다. 지금까지 준비한 과정을 재조정 하며 많은 시간을 낭비하는 경우를 많이 봐왔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커다란 변화를 끌어내는 사례를 보면 사소한 변화로 시작돼 큰 힘을 발휘합니다. 비즈니스에 있어서 성공과 실패의 차이는 비용과 관계없이 ‘사소한 변화’가 만들어 낸다는 것입니다.


사실 모든 비즈니스는 내 제품과 회사의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브랜딩’을 의미합니다. 브랜드 가치를 지속해서 어필하고 하나의 문화로 만들어서 ‘브랜드의 특별함을 알리고 공유하게 하는 것’! 성공한 비즈니스로 평가받기 위한 가장 중요한 단계라고 할 수 있겠죠.


소비자의 감성적+상징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독특한 소비 경험을 제공하려면 이제라도 제품이나 서비스가 소비자에게 어떤 문화적 이미지를 전달할지 고려하고 다가가야 합니다. 그래서 소비자의 공유를 이끌어내십시오. 성공한 비즈니스라는 평가는 저절로 따라올 것입니다.


ALC21 알렌 정 대표는...

ALC21의 창업자이자 대표 컨설턴트. Fuerza 북미대표, 제넥스엔터프라이즈 부사장, (사)식문화세계교류협회 해외홍보대사, 무역신문 칼럼니스트,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2017-2018 부산시 글로벌 마케터 등 한국과 북미의 커넥터이자 다양한 직함으로 활동 중이다. ALC21은 토론토를 거점으로 15명의 스페셜리스트와 마켓리서치, 세일즈 마케팅 등 6개 팀으로 구성, 한국과 북미지역의 70여 개 단체, 기업의 온라인 마케팅과 세일즈를 진행하고 있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