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아모레퍼시픽, 2018년 경영방침은 ‘즉시 결행’

서경배 회장 "작은 것이라도 하나씩 즉시 결행하자" 강조…혁신상품 개발 등 6개 전략 중점 추진

아모레퍼시픽그룹의 2018년 핵심 키워드는 ‘즉시 결행’으로 밝혀졌다. 아모레퍼시픽이 무술년(戊戌年) 새해 경영방침을 ‘즉시 결행(Act Now)’으로 정하고 원대한 기업(Great Brand Company)을 향한 아름다운 항해를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1월 2일 오전 용산 신사옥에서 2018년 시무식을 거행했다. 서경배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원대한 기업을 향한 숭고한 비전을 품고 있는 이곳 신본사에서 세 번째 용산 시대를 힘차게 열어가자”고 말했다.



이어 서 회장은 “세계를 놀라게 할 혁신적인 상품을 개발하고, 고객을 기쁘게 하는 고객경험을 선사하며, 확고한 디지털 인프라와 역량으로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각자가 할 수 있는 일 중 작은 것이라도 하나씩 구체적으로 즉시 결행하자”고 강조했다.
 
올해 아모레퍼시픽은 △혁신상품 개발 △고객경험 강화 △디지털 혁신 △글로벌 확산 △미래경영 준비 △지속가능경영 및 인재육성의 6개 중점 추진 전략을 중심으로 경영 목표와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한다.

무엇보다 고객에게 새로운 감동을 줄 수 있는 혁신적인 상품 개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깊이 있는 고객 연구와 분석을 통해 독보적인 ‘브랜드 특이성(Brand Singularity)’을 견고하게 키운다.

연구소와 마케팅, 생산과 물류, 영업부서 등의 원활한 협업으로 선제적이고 민첩한 상품 개발에 나선다. 기존에 강점이 있던 스킨케어 분야의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고, 메이크업이나 헤어 케어 등의 차세대 성장 카테고리도 적극 공략한다.

‘밀레니얼 세대’와 ‘옴니(Omni) 고객’을 사로잡기 위한 고객경험 강화 전략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고객 연구 기능을 강화하고 브랜드 및 채널 전략을 새로운 유통 환경에 맞도록 재정비한다. 

4차 산업혁명과 시대를 선도하는 ‘디지털 혁신’도 지속 추진한다. 데이터에 기반한 고객 중심의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사하고, 온-오프라인 통합 비즈니스 플랫폼을 강화한다. ‘이커머스(E-Commerce)’ 상품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의 혁신을 통해 고객 접점도 확대할 계획이다. 

또 고객과 상품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데이터 근간의 의사결정 방식을 확산해 디지털 시대를 선도할 인프라와 역량을 갖춰나갈 예정이다.

중국, 아세안, 북미 등 기존의 전략적 거점 시장에서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중동, 유럽, 남미 등 신규 시장 탐색 등 글로벌 확산 전략도 세운다. 글로벌 경영 시스템의 고도화를 추진해 국가별 브랜드 확산 속도를 높이고, 글로벌 사업의 운영 효율성 등을 개선한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유통 패러다임 변화에 즉시 대응하기 위한 미래경영 준비에도 만전을 기한다. 온라인, 드럭스토어, 멀티브랜드숍 등 새로운 성장 유통 채널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과 방문판매, 백화점, 마트, 로드숍 등 전통 채널의 영업 환경 개선을 추진한다. 

또 세계적인 품질 수준 달성 위한 생산 인프라를 강화하고, 장기적인 수익성 향상을 위한 미래 전략 확보에 매진한다.

마지막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SDG)’를 이행하여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지속 가능 발전 목표 중 ‘여성역량 강화’와 ‘책임 있는 소비’에 대한 역량을 강화해 장기적인 글로벌 성장을 준비하고 전 세계 고객에게 사랑 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또 체계적인 임직원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혁신 상품과 고객 경험의 가치를 창조하는 ‘창의적 장인’을 육성하고, 대내외 이해관계자와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상생문화 구축에 기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연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에 위치한 신본사 건축을 완료하고, 주요 계열사 임직원 3500여명의 신본사 입주도 완료했다. 

관련기사


포토